• 납부신청안내
  • 포인트 충전 및 납부안내
  • 콘텐츠 이용 안내
  • 한국문학세상
  • 고객센터

 
작성일 : 20-01-23 19:53
김영일 한국문학세상 회장 녹조근정훈장 받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02  



 김영일 한국문학세상 회장 녹조근정훈장 받아

- 권익위 조사관 때 복잡한 집단민원 해결한 공적 등 인정


 국민권익위원회(박은정 위원장)2020.1.15.() 퇴직자 포상식에서, 김영일 서기관(한국문학세상 회장)에게 녹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
서기관은 고충민원 조사관 시절, 사회적 쟁점이 되고 복잡해서 해결이 어려운 집단 갈등 민원을 창의적인 조정기법으로 수많은 민원을 해결한 공적 등을 인정받아 이번 훈장 수여자로 결정되었다.



 

김영일 한국문학세상 회장(前 권익위 서기관)은 2020.1.15.(수)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개최한 퇴직자 포상식에서 녹조근정훈장을 수여 받았다.


김영일 회장은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국 공익보호조사관 시절, 줄기세포를 불법으로 시술하거나, 의료인이 아니면서 환자를 무자격으로 시술하여 사망에 이르게 하는 등 국민의 안전 등을 위협하는 행위를 조사하여 수사기관에 이첩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에 기여했던 공적을 인정받았다.


또한, 고충민원 조사관 시절에는 복잡하고 사회적 쟁점이 되는 집단 고충민원 등을 해결하기 위해, 민원 현장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국민과 공공기관 간에 원만한 소통을 끌어내면서 2015년부터 2019년 6월 말 퇴직할 때까지 약 8만 6천여 명의 집단민원 등을 해결하는 등 서민들의 억울함을 풀어 주는 데 앞장서 왔던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녹조근정훈장을 수여 받게 되었다.


김 회장은 2019년 6월 말 권익위원회 조사관에서 퇴직한 후 인생 2막으로 한국문학세상 회장과 (사)아시아문예진흥원 이사장, 권익보호행정사사무소 대표 행정사, 한국갈등조정진흥원 이사장 등에 취임하여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개인 저서 갖기 운동 등 문화예술 활성화를 추진하면서, 권익보호행정사로서 사회적 약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행정법률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 회장은 국민권익위 근무 시절, 올해의 권익인, 우수호민관, 부패방지 우수공무원, 공무원 제안상 6회 수상 등 약 15회 차례나 정부 표창 등을 수상할 만큼 베테랑 조사관으로 알려져 왔다.


그는 2000년부터 수필가와 시인으로 등단하면서 세계 최초로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하여 우리나라에 디지털 문학 시대를 개척한 공적 등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대한민국 디지털 문학대상, 한국문학세상 문예대상, 해외문학상, 자랑스런 한국인 인물대상(국민소통 최고대상) 등을 수상했다.


그는 전남 광양동초교(25회)를 졸업한 후 주경야독으로 한국방송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을 졸업하고 문학석사(광고홍보학과)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목마른 사람에게 물 한 모금 준다면>, <차가운 곳에도 꽃은 핀다. 1, 2>, <쉽게 배우는 수필창작법1, 2>, <향기 품은 나팔소리>, <희망을 꿈꾸는 열차> 등 다수가 있다.


그밖에 이날 시상식에서는 김경태(前 서기관), 박대근(前 서기관) 등이 가족들이 지켜본 가운데 녹조근정훈장을 수여 받았다.


녹조근정훈장은 공무원으로서 그 맡은 바 직무에 정려(精勵)하여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최고의 상이다.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페이스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724
2513544